Dr.Penguin

반응형

이번 여자배구 FA 시장에서 세터들의 대이동이 일어났다. 현대건설의 이다영이 흥국생명으로 언니를 찾아갔고, 흥국생명의 조송화는 IBK기업은행으로 자리를 옮겼다. IBK기업은행의 주전 세터였던 이나연은 현대건설로, 이다영의 빈자리를 채우러 떠났다.

 

여자배구 FA시장에서 강 건너 불구경하던 GS칼텍스였지만 주전 세터 이고은을 한국도로공사로 보내버렸다. 일견 의아한 트레이드가 아닐 수 없다. 유서연과 이원정을 받아오긴 했지만 귀하디 귀한 주전 세터를 보내고 받아올 만큼 GS칼텍스의 사정이 어렵지 않은데도 보내버렸다. 이고은·한송희↔유서연·이원정 트레이드는 아래 글을 참고.

 

2020/05/22 - [스포츠 이슈] - GS 이고은·한송희,도로공사 이원정·유서연 트레이드 그 의미는?

 

GS 이고은·한송희,도로공사 이원정·유서연 트레이드 그 의미는?

 V리그 프로여자배구에서 의외의 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기사를 보고 내 눈을 의심했다. GS칼텍스의 이고은과 한송희가 한국도로공사의 이원정, 유서연과 맞 트레이드된 것이다. 기사 내용을 �

penguinworld9.tistory.com

2020/05/23 - [스포츠 이슈] - 이다영이 쏘아올린 공, 여자배구 판에 지각변동을 일으키다

 

이다영이 쏘아올린 공, 여자배구 판에 지각변동을 일으키다

2020/05/22 - [스포츠 이슈] - GS 이고은·한송희,도로공사 이원정·유서연 트레이드 그 의미는? GS 이고은·한송희,도로공사 이원정·유서연 트레이드 그 의미는? V리그 프로여자배구에서 의외의 트레�

penguinworld9.tistory.com

 

아무튼 주전세터 이고은은 떠나갔고, GS칼텍스는 조직을 재편할 수밖에 없다. 바로 그 중심에 안혜진이 있다. 2년 전 이고은의 부상으로 GS칼텍스는 큰 어려움에 직면했었다. 그때 안혜진이 혜성처럼 나타나 놀라운 활약으로 이고은의 공백을 지워냈다. 사실 안혜진은 라이트 출신이지만, 이고은의 부상을 기회로 세터로 크게 성장하였다.

 

이후 GS칼텍스는 주전 이고은, 백업 안혜진이라는 세터 구성으로 탄탄한 조직력을 보여주었다. 안정된 경기운영과 수비가 뛰어난 이고은과 빠른 토스와 날카로운 서브를 구사하는 안혜진은 GS칼텍스가 다양한 전술을 구사하는데 핵심을 이루었다. 그런데 이제 안혜진이 홀로 남은 것이다.

 

GS칼텍스 세터들의 주전경쟁

이고은은 떠났지만 GS칼텍스에는 3명의 세터가 자리하고 있다. 안혜진, 이원정, 이현이다. 차상현 감독은 이원정의 장래성을 보고 영입했다고 밝혔다. 또 이고은의 빈자리를 남은 세터 3명의 주전 경쟁을 통해 선발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원정은 한국도로공사에서 이미 충분한 기회를 부여받았다.

 

지금은 은퇴한 노장 이효희를 대신해 주전으로 많은 경기를 뛰었다. 그러나 이원정의 성장은 더디기만 하다. 결국 이효희는 은퇴했고, 이원정이 주전으로 다음 시즌을 이끄는가 했지만 트레이드로 이고은을 영입하며 급한불을 끝 한국도로공사다. 물론 이원정이 GS칼텍스에서 더 성장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사실 이원정의 배구 센스는 나쁘지 않다. 게다가 신장(177cm)도 좋고 아직 어리다(2000년생). 다만 주전으로 경기를 치르기에는 기복이 너무 심하다. 아마 백전노장 이효희를 대신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으리라 생각된다. GS칼텍스에서도 주전 경쟁을 해야겠지만 부담감은 한국도로공사에 있을 때보다는 덜 할 것이다.

 

GS칼텍스에는 신예 세터 이현도 있다. 지난 시즌 차상현 감독의 깜짝 기용으로 경험치를 쌓은 이현이다. 중앙 공격비중이 적은 GS칼텍스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투입된 이현은 나름 괜찮은 활약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하고 어려 시간이 더 필요하다.

안혜진의 홀로서기

그렇다면 결론은 안혜진이다. GS칼텍스의 주전 세터는 안혜진이 될 가능성이 크다. 기량, 경험, 선수 간 호흡 등 모든 걸 종합했을 때 안혜진은 이원정·이현보다 몇 단계 위다. 빠른 토스와 날카로운 서브를 구사하는 안혜진은 경기의 흐름을 바꾸는 재주가 있다.

 

물론 안혜진도 아직 어리다. 경험이 더 필요하다. 이고은에 비해 경기 운영의 안정감이 떨어지고 기복이 심하다. 다만 발전 가능성은 엄청나다. 그걸 캐치 한 국가대표 라바리니 감독도 신예 안혜진을 선발한 것이다. '도라에몽'이라고 불릴 만큼 엉뚱한 안혜진이지만 기량만큼은 그 어느 세터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스피드 배구를 추구했던하는 GS칼텍스에게 가장 어울리는 세터는 안혜진이다. 재계약에 성공한 용병 메레타 러츠와의 호흡도 좋다. GS칼텍스의 쌍포 이소영과 강소휘도 건재하다. 기복이 심한 안혜진이 무너질 경우 그 뒤를 받쳐줄 노련한 선수들이 많다.

 

 

다음 시즌 김연경이 돌아온다. 세계 최고의 기량을 가진 레프트 김연경이 국내 무대, 그것도 이재영이 있는 흥국생명 소속으로 경기에 임하게 된다. 다들 흥국생명의 우승을 점치고 있다. 전승 우승도 불가능하지 않다고들 한다. 누군가 흥국생명을 저지할 수 있다면, 그건 GS칼텍스가 될 것이다. 

 

김연경, 이재영, 이다영, 루시아가 버티고 있는 흥국생명. 이소영, 강소휘, 러츠가 삼각편대를 이루는 GS칼텍스. 전력상 흥국생명의 우위가 점쳐지지만 해볼 만한 승부가 될 것이다. 이소영과 강소휘라면 이재영·루시아 콤비에게 해볼 만하다. 최고의 기량을 가진 김연경이지만 206cm의 러츠라면 상대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 중심에서 이다영과 안혜진의 볼만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다. 이 싸움을 이겨내야만 안혜진은 비로소 국가대표 급 세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 다음 시즌은 안혜진에게 그 어떤 시즌보다 중요한 시간이 될 것이다.

 

2020/05/24 - [스포츠 이슈] - [V리그 프로여자배구] 이해할 수 없는 트레이드의 연속, 그 내막은?

2020/05/18 - [스포츠 이슈/선수리뷰] - [V리그 프로 여자배구] 장충쯔위 박혜민 프로필, 연봉, 플레이 스타일

2020/05/04 - [스포츠 이슈] - [V리그]여자배구 최고의 공격수는 누구인가? 이재영·강소휘·박정아

2020/05/02 - [스포츠 이슈] - [V리그 프로 여자배구] 이다영·이나연·조송화, 세터 대이동 그 의미는?

2020/04/23 - [스포츠 이슈] - [V리그 프로 여자배구] 2020 FA 결과 총 정리(이적, 연봉, 계약기간)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1. BlogIcon 봉슐랭 2020.07.04 20:00 신고

    잘보고갑니다ㅎㅎ 주말 잘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