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Penguin

반응형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에 진출했다. 20년만에 다시 메달을 노려볼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김연경을 주축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런던 올림픽 4강이후 최고의 기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도쿄 올림픽 이후는 어떨까? 

 

국가대표 부동의 에이스 김연경은 33세로, 아마 도쿄 올림픽이 마지막이 될 것이다. 김희진은 아직 젊지만 1991년생으로 서른이 곧 가까운 나이다. 다행히 박정아는 아직 20대 중반의 혈기 왕성한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세 선수는 국가대표 공격수로 활약하며, 강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신장을 살펴보면 김연경 192cm, 박정아 187cm, 김희진 185cm로 장신은 아니지만, 강팀을 상대로 경쟁력 있는 삼각편대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김연경이 국가대표에서 빠진다면 남은 한자리는 어떻게 메꾸어야 할까? 192cm의 키는 키가 큰 중국이나 미국 등을 상대할 때 그 진가를 발휘한다. 김연경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190cm가 넘는 공격수를 보유하고 있다는거 자체가 큰 무기다. 

 

도쿄 올림픽 이후는 김희진과 박정아가 중심을 잡고 공격라인을 형성해야 한다. 김희진이야 국가대표 토종 라이트로 국제 무대에서도 그 진가를 여러차례 선보인바 있다. 박정아는 신장이 좋고, 공격도 나쁘지 않지만 고질적인 리시브 불안으로, 상대팀의 목적타 서브를 받아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다. 이는 박정아가 풀어야 할 숙제다.

 

 

국가대표에서 레프트 한자리는 이미 이재영이 차지하고 있다. 96년생의 어린나이지만, 공격과 수비 능력을 두루 갖춘 레프트다. 하지만 이재영의 키는 178cm에 불과하다. 원포인트 서버와 김연경의 부상을 대체했던 강소휘도 강력한 스파이크와 서브가 강점이지만 역시 키는 180cm밖에 되지 않는다.

 

아직은 김연경(192cm), 양효진(190cm), 김수지(188cm) 등의 장신 선수들이 버티고 있어, 강팀을 상대로 크게 밀리지 않는다. 하지만 윙스파이커(레프트, 라이트)의 경우 김연경이 빠지면 평균키가 확 떨어져, 국제무대에서 얼마나 통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물론 일본과 태국처럼 신장은 작지만 스피드 배구를 구사하는 팀도 있다. 하지만 두 팀모두 세계 10위 안팎에 위치하고 있다. 우리가 올림픽 메달을 노리려면 세계 4강팀과 경쟁해야 한다. 중국, 미국, 브라질, 이탈리아, 터키 등은 190cm 이상의 주전 선수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이 장신군단을 상대로 우리나라의 180cm 안팎의 윙스파이커들이 얼마나 활약할 수 있을지 고민해봐야 한다. GS칼텍스가 206cm의 메레타 러츠를 앞세워, 흥국생명의 이재영을 무력화 시킨 경기는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준다. 이재영이 김연경의 뒤를 잇는 천재적인 윙스파이커임에는 분명 하지만, 신장의 한계는 이재영도 어찌할 수 없는 약점일 수 밖에 없다.

 

국가대표에 간간히 승선하고 있는 하혜진(181cm), 표승주(182cm), 이소영(176cm)의 상황도마찬가지다. 국내리그에서는 어느 정도 통할지 몰라도, 세계를 주름 잡는 강팀을 상대하려면 190cm의 공격수를 보유하는게 얼마나 큰 무기인지는 김연경이 여실히 보여주었다.

 

그렇다고 없는 선수를 만들어낼 수 도 없는 노릇이다. 신예 정호영(190cm)이 있긴 하지만, 국내리그에서도 힘을 못 쓰고 소녀 스파이크를 구사하고 있는 실정이다. 물론 정호영은 아직 어리다. 정호영이 고교 무대를 휩쓸었던 것처럼, 경험치를 먹여 키운다면, 제2의 김연경이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 

 

현재 국내리그에서 뛰고 있는 윙스파이커들은 대부분 175~185cm의 신장을 가지고 있다. 그중에서 가장 돋보이는 선수가 박정아와 김희진이다. 두 선수는 도쿄 올림픽 이후도 충분히 뛸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에게도 시간이 있다. 지금이라도 장신 선수를 육성해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남자배구팀 역시 2m를 넘는 센터진의 부재로, 이번 올림픽 도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2m가 넘고 안넘고가 얼마나 중요하겠나 생각할 수 도 있지만, 2m가 넘는 선수들이 즐비한 국가는 강팀으로 활약하는걸 보면, 배구에서 신장의 차이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라바리니 감독이 추구하는 토탈배구에 스피드 배구를 곁들이는 것. 지금으로써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최고의 전략이라 생각한다. 김연경이 부재한다면, 공격 루트를 다양화 시키고, 빠른 배구로 상대를 제압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일 것이다. 더불어 장신 유망주를 발굴하여, 제2의 김연경을 육성시키는게 중요하다. 스피드 배구로 최정상 팀들과 어느정도 경기를 펼칠 수 는 있겠지만, 메달을 목표로 한다면 190cm 이상의 공격수가 반드시 필요하다.

 

2020/02/06 - [스포츠 이슈] - 달아오른 여자배구 신인왕 경쟁, 누가 왕좌를 차지할 것인가?

 

달아오른 여자배구 신인왕 경쟁, 누가 왕좌를 차지할 것인가?

여자배구 라운드가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신인왕 열기도 높아지고 있다. 시즌 초반 1강을 형성했던 이다현은 여전히 강력한 신인왕 후보다. 하지만 그 뒤를 박현주와 권민지가 바짝 쫓고 있어, 끝 날때 까지 결과..

penguinworld9.tistory.com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