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Penguin

반응형

올림픽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 예상대로 태국을 만났다. 태국은 빠른 스피드와 조직력이 강한 팀이다. 신장은 작지만 수비에 뛰어난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예선전에서 한국과 함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팀이다. 그렇다면 태국팀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는 누굴까?

 

베테랑 세터 눗사라 톰콤. 김연경과 터키 페네르바흐체에서 뛰었던 세계적인 세터다. 169cm의 작은키지만 센터를 이용한 공격에 매우 능한 선수다. 특히 상대를 속이는 2단 패스 페인트도 자주 사용해 주의가 필요하다. 2012년 올림픽 세계 예선 세터상, 월드 그랑프리 세터상(2012,2016), CEV 챔피언스리그 세터상, 아제르바이잔 리그 MVP(2014-15) 등 세터로써 최고의 재능을 가진 선수다.

 

눗사라는 1985년생으로 이번 도쿄 올림픽이 그녀의 마지막 무대가 될지도 모른다. 눗사라는 이번 예선전을 위해 해외진출도 마다했을 정도로 올림픽을 갈망하고 있다. 흔히 배구를 세터 놀음이라고 할 정도로 세터의 역할이 중요하다. 눗사라라는 세계적인 세터를 보유한 태국팀은 그녀를 중심으로 강력한 조직력을 갖추고 있는 팀이다.

 

 

1998년생 핌피차야(삠삐차야, 좌)는 178cm의 작은 키지만 이번 대회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4강전에서는 혼자 29 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신장이 높은 카자흐스탄을 상대로도 주눅 들지 않고 맹폭을 쏟아부어, 블로킹 라인을 무너뜨린 그녀다. 카자흐스탄전 핌피차야의 공격 성공률은 무려 65.12%였다. 키는 작지만 뛰어난 탄력으로 좌우, 중앙 가리지 않고 공격을 할 수 있는 선수다. 이번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우리가 주의해야 할 경계대상 1호 선수다.

 

1995년생 아차라폰 콩욧(아차라뽄, 우) 은 대만전에서 서브 2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17득점을 기록했다. 30차례 공격 시도 중 14점을 챙겼다.  1998년생의 찻추온 역시 핌피차야, 아차라폰과 팀 내 주 득점으로 활약하고 있다. 베테랑 센터 플룸짓(쁠름짓)의 빠른 이동공격도 주의해야 한다. 태국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몇 달 전부터 합숙을 시작했다. 홈이라는 이점 때문에 수천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돼 우리의 고전이 예상된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주포 김연경이 부상 중 이다. 태국과의 결승에서 그녀의 출전 여부는 미지수지만, 김연경이 없더라도 해볼 만한 상대다. 차세대 에이스 이재영이 공수의 핵심을 이루고, 김희진과 강소휘가 삼각편대를 이루고 있다. 베테랑 센터 양효진과 김수지도 건재하다. V리그 최고의 리베로 김해란은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를 펼친다. 세터 이다영은 많은 국제경험으로 인해 대담한 플레이는 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태국을 넘으면 도쿄 올림픽으로 가는 본선 티켓을 확보할 수 있다. 세대교체의 기로에 선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전력은 그 어느때보다 강력하다. 도쿄 올림픽 이후 김연경, 양효진, 김수지, 김해란, 한송이를 올림픽에서 보기 어려울 것이다. 그럼에 이번 도쿄 올림픽은 메달을 노려볼 수 있는 중요한 기회다. 결승 상대 태국은 빠르고 강력한 조직력을 갖추고 있지만, 우리의 높이와 강력한 서브로 상대를 흔든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과 태국 대표팀의 중계경기는 MBN과 네이버에서 시청할 수 있다.

 

*구독과 좋아요는 글을 작성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