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Penguin

반응형

한국화학연구원 CEVI(신종 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이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를 찾아냈다. 연구단은 사스(SARS)메르스(MERS) 중화항체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19가 세포 내에 침입할 때 활용하는 단백질이다. 중화항체바이러스에 결합해 활성을 억제시킬 수 있는 항체를 말한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유전체 분석을 통해 사스 바이러스와 유사성을 확인한 뒤 기존에 알려져 있는 사스와 메르스 중화항체가 코로나19에 결합할 수 있는지 분석했다.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에 공개된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의 구조 정보 파일을 분석해 사스 중화항체 2개와 메르스 중화항체 1개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음을 예측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치료용 항체와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분리주를 분양받아 신속한 배양을 통해 코로나19바이러스 RNA를 확보했다. 이를 이용해 프라이머프로브 세트의 민감도를 비교했다. 프라이머는 특정 유전자 합성의 시작점이 되는 짧은 유전자 서열이고, 프로브는 특정 유전자의 증폭을 실시간으로 판독할 수 있는 형광이 표지 된 짧은 유전자 서열이다.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기술, 백신, 치료제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김범태 한국화학연구원 단장은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그동안 구축한 융합연구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CEVI융합연구단은 한국화학연구원을 중심으로 한국건설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식품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 등 총 8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신종 바이러스 진단, 백신, 치료제 및 확산 방지 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020/02/27 - [이슈]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판데믹(대유행), 종식, 전망은?

2020/02/27 - [이슈]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치료제 백신·신약 개발 현황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