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Penguin

반응형

현대건설의 정지윤은 2018-19 시즌 신인왕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신예 선수지만 단숨에 주전으로 발돋움해 양효진과 함께 현대건설의 중앙을 지켰다. 180cm로 센터치곤 작은 키지만 정지윤의 진가는 블로킹보다 공격에서 나온다. 소녀장사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강력한 스파이크를 구사하는 정지윤이다.

 

사실 정지윤은 윙스파이커 출신이다. 경남여고 시절 윙스파이커와 센터를 오갔지만, 가장 선호하는 포지션은 윙스파이커라고 한다. 경남여고가 강팀은 아니었지만 정지윤이라는 걸출한 에이스를 보유해 나름 좋은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사실 정지윤은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했는데, 그리 주목받는 선수는 아니었다.

 

동년배인 흥국생명의 이주아와 KGC인삼공사의 박은진이 차세대 국가대표 센터로 주목받으며 1라운드 1순위와 2순위를 차지했다. GS칼텍스의 박혜민은 준수한 레프트로 역시 1라운드 3순위에 뽑혔다. 하지만 프로 데뷔 후 정지윤의 활약은 앞선 세 선수를 가뿐히 뛰어넘었다.

 

 

2019-20시즌 현대건설에 입단한 이다현과 센터 자지를 두고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했다. 185cm의 큰 키와 정통센터의 자질을 갖춘 이다현이기에 정지윤의 자리가 불안할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정지윤은 센터는 물론 윙스파이커를 오가며 존재감을 더 드러내고 있다.

 

정지윤의 점프를 보면 어딘가 이상하다. 무슨 점프를 저렇게 하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요상한 점프를 구사한다. 오른쪽 발을 뒤로 구부려 뻗는 ㄱ자 점프를 하는 정지윤이다. 그런데 이 점프가 힘의 원천이다. 강력한 피지컬을 갖추고 있는 것도 맞지만 이 점프로 정지윤의 스파이크는 대포알처럼 코트에 꽂힌다.

 

정지윤은 센터다. 그래서 중앙에서 공격하는 빈도가 높다. 하지만 정지윤의 공격을 보면 윙스파이커처럼 공격한다. 쉽게 말하면 중앙에서 윙스파이커처럼 공격을 하는 것이다. 센터와 윙스파이커가 구사하는 공격의 차이는 공을 때리는 모션과 점프가 다르다.

 

윙스파이커는 최대한 높이 뛰어올라 스파이크를 때린다. 그래서 뒤에서부터 달려와 도움닫기 후 점프를 하는 게 일반적이다. 반면 센터는 제자리 점프로 뛰어올라 빈 공간을 보고 공을 밀어 넣는다. 물론 이동공격과 같이 빠른 발로 움직여 공을 때리기도 한다.

 

정지윤의 공격은 센터와 윙스파이커의 중간쯤 된다. 그런데 이 공격이 잘 먹힌다. 데뷔 시즌 신인치고 제법인데?라는 소리를 들었다면, 이제는 현대건설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동의 주전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다현과의 경쟁이 문제가 아니라, 애초부터 정지윤과 이다현은 전혀 다르다. 

 

현대건설에는 양효진이라는 걸출한 센터가 있다. 190cm의 장신에 블로킹과 공격력에서 리그 부동의 탑 센터다. 이다현은 양효진에 비해 키는 작지만 그 뒤를 이을만하다. 많은 사람들이 이다현을 두고 정통 센터라 부르고 있다. 그렇다면 정지윤은 센터일까? 아니면 윙스파이커일까?

 

이다현의 합류로 정지윤은 라이트로도 간간히 뛰고 있다. 올 시즌 개막전에서는 GS칼텍스를 상대로 21 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센터와 라이트를 오가며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정지윤이다. 그렇다면 결국은 공격력이다. 정지윤이 가진 강력한 무기는 공격력이다.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의 고민, 그리고 팬들의 바람은 정지윤을 센터가 아닌 라이트로 쓰자고 한다. 윙스파이커 자리에서 진가를 발휘하는 정지윤이기에 제자리를 찾아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정지윤은 리시브가 불안하다. 그래서 센터에서 쉽게 뺄 수 없다. 

 

 

앞으로 정지윤의 행보가 어떨지 예상해 보자. 쭈욱~센터로 입지를 다진다면 국내 무대에선 괜찮은 센터로 이름을 날릴 수 있을 것이다. 신장은 작지만 강력한 공격력과 나쁘지 않은 블로킹 능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국제무대에서는 경쟁력이 없다. 작은 신장이 발목을 잡기 때문이다. 

 

윙스파이커로 성장한다면 리시브를 반드시 장착해야 한다. 리시브를 못하는 윙스파이커는 반쪽짜리에 불과하다. 리시브 능력이 부족한 걸 상쇄하는 엄청난 공격력, 즉 김연경 이상의 공격력을 갖춘다면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면 반드시 리시브를 죽도록 연습해야 한다.

 

현재 국내 리그에서 주전센터로 뛰고 있는 현대건설 양효진(190cm), 흥국생명 김세영(190cm), IBK기업은행 김수지(187cm), GS칼텍스 한수지(182cm) 등은 모두 정지윤보다 크다. 동년배인 이주아(185cm), 박은진(186cm), 정호영(190cm) 등도 정지윤이 한참은 올려다봐야 할 정도 키가 크다.

 

사실 키는 어떻게 할 수 없다. 부족한 공격력과 리시브는 연습으로 극복이 가능하지만, 타고난 키는 바꿀 수 없다. 정지윤이 센터 자리에서 준수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지만, 네가 있어야 할 자리는 여기야 윙스파이커로 거듭난다면 강소휘에 버금가는 선수로 성장할 수 있다.

 

강소휘 역시 180cm의 키에 강력한 파워를 자랑하는 선수다. 정지윤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득점력이 높아지고 있다. 비단 득점뿐만 아니라 중요한 상황에서 해결을 해주는 에이스 자질도 점점 갖추어가고 있다. 리시브를 장착하는 게 어렵겠지만, 이를 갖춘다면 내로라하는 윙스파이커로 성장할게 분명한 정지윤이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