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Penguin

반응형

5위 현대건설 고예림

V리그 여자배구 윙스파이커(레프트) 연봉 순위 5위는 현대건설고예림이다. 총 연봉 2억 2천만 원에 계약했다. 고예림은 지난 시즌 현대건설에서 장족의 발전을 이루었다. 원래 준수한 공격력을 갖춘 레프트였지만 리시브에서는 불안한 모습을 자주 보였던 고예림이다.

 

그래서 IBK기업은행 시절 이정철 감독에게 자주 혼나는(?) 장면을 연출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었다. 그러던 고예림이 달라졌다. 리시브 효율이 놀랍도록 올라갔고, 안정감도 찾게 되었다. 물론 공격 가담 비중이 줄어들었지만, 현대건설에는 고예림 외에도 양효진, 황민경, 정지윤 등 뛰어난 선수가 많다.

 

사실 고예림은 예쁜 외모에 가려져, 실력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여자배구 인기가 없던 어려운 시절(?) 고예림은 자주 TV나 언론에 등장하여, 오빠(?)를 부르짖으며 팬들을 경기장으로 모으는데 크게 일조했다. 현대건설로 이적 후 초반에는 집중 서브 폭격을 받으며 무너지는 장면을 많이 연출했지만, 후반기 들어 안정적인 리시브 운영으로 현대건설의 시즌 1위를 달성하는데 큰 역할을 한 고예림이다. 

 

 

4위 현대건설 황민경

4위는 현대건설황민경으로 연봉 3억원에 계약했다. 황민경은 키는 작지만 날카로운 서브가 주무기인 선수다. 공격능력과 리시브 효율은 높진 않지만, 리그에서 준수한 레프트로 평가받는 선수다. 위기 때마다 터져 나오는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황민경이다.

 

반박자 빠른 시간차 공격으로 상대의 타이밍을 뺏는 능력이 뛰어난 황민경이다. 지난 시즌 김연견이 부상으로 시즌 아웃 당했을 때 고예림과 함께 리시브를 보조하며, 신인 리베로 이영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 또 주장으로서 팀을 이끌며 시즌 1위를 차지하는데 큰 기여를 한 황민경이다. 

3위 흥국생명 김연경, GS칼텍스 이소영·강소휘

공동 3위 김연경, 이소영, 강소휘연봉 3억 5천만원에 계약했다. 김연경은 여자 배구판의 최고의 이슈 메이커로, 그녀의 복귀 사실 하나만으로 팬들은 설레어하고 있다. 김연경은 명실상부 한 세계 최고의 윙스파이커(레프트)다. 192cm의 큰 신장을 갖추고 있고, 공격과 수비, 블로킹 어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선수다.

 

김연경이 터키와 중국리그에서 받았던 연봉은 15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내 복귀를 선언한 그녀의 연봉은 3억 5천만 원으로 반에 반도 되지 않는다. 도쿄올림픽을 바라보는 김연경은 외국리그보다 국내 리그를 선택했고, 팀 후배들에게 불이익이 갈까 본인의 연봉을 대폭 삭감했다.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외국 용병과 비교해도 김연경의 기량은 월등이 앞선다. 서른을 훌쩍 넘긴 나이지만, 아직도 절정의 기량을 자랑하는 김연경을 국내무대에서 볼 수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흥국생명에는 이미 걸출한 스타 이재영을 보유하고 있어, 김연경이 합류한다면 우승은 거의 확정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아기용병 이소영GS칼텍스의 에이스다. 176cm로 레프트 치고는 작은 키지만, 점프력 하나만큼은 엄청난 선수다. GS칼텍스에서 이소영은 주장을 맡고 있다. 아기용병이 팀을 이끄는 리더가 된 것이다. 이소영은 팀에서 공격과 수비의 중심을 잡아주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전방에 섰을 때는 강력한 스파이크로 득점을 낸다. 이소영의 스파이크는 블로킹하기 참 까다롭다. 활처럼 뛰어올라 최고점에 다달아 때리는 게 아닌, 최고점에서 살짝(?) 내려왔을 때 공을 때린다. 그래서 상대 선수들은 블로킹할 타이밍을 뺏기고 만다. 

 

특히 이소영은 리시브와 디그에서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 공격력만으로도 리그 탑 수준이지만, 리시브와 디그 능력을 갖춰 완성형 레프트로 평가받는 이소영이다. GS칼텍스에는 이소영 외에도 강소휘라는 걸출한 거포(?)가 있다. 리시브가 부족한 강소휘라 이소영이 뒤를 맡고 있다. 쏘쏘 자매로 통하는 이소영과 강소휘가 있어, GS칼텍스의 공격력은 리그 최고로 꼽힌다. 

 

벽치기의 달인, 거포 강소휘 선생은 어느새 자라(?) 팀의 중추적인 선수가 되었다. 강소휘하면 팀이 뒤지고 있는 상황이던, 이기고 있는 상황이던 상관없이 강서브와 강스파이크를 구사하는, 이름 그대로 강공의 달인이다.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으로 리그 베스트 7에 뽑히기도 했다.

 

불안한 요소로 꼽히던 리시브도 점차 안정감을 찾고 있다. 팀의 주장 이소영이 있어 강소휘는 마음놓고 상대를 후드려(?) 팰 수 있다. 하지만 이소영은 잦은 부상으로 부재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럴 때는 강소휘가 팀의 에이스로 나서 팀을 이끌었다. 어느새 프로 5년 차로 접어든 강소휘는 리그에서도 내로라하는 레프트로 성장해 버렸다. 

 

 

2위 한국도로공사 박정아

2위 박정아연봉 5억 8천만원한국도로공사와 계약했다. 187cm의 장신으로 높은 타점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스파이크를 구사하는 박정아다. 이적하는 팀마다 우승으로 이끌어 우승 청부사로 불렸지만, 지난 시즌 한국도로공사는 최하위권에 머물며 암울한 시즌을 보냈다.

 

그럼에도 박정아의 주가는 떨어지지 않았다. 여전히 강력한 공격력을 구사하는 박정아다. 뛰어난 공격력에 비해 리시브 능력은 현저히 낮은게 박정아의 단점이지만, 팀에는 이를 보완해줄 문정원이 있다. 박정아와 문정원은 나란히 FA 자격을 얻었지만, 팀에 잔류하는 방향을 선택했다.

 

박정아와 문정원은 뗄래야 뗄 수 없는 콤비다. 리시브가 부족한 박정아를 문정원이 대신해주고, 공격력이 미진한 문정원을 박정아가 보완해준다. 문정원이 있어 박정아는 리시브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본인의 장기인 공격에 더 집중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리시브는 박정아가 해결해야 할 숙제임은 분명하다. 

1위 흥국생명 이재영

이번 FA시장 최고의 대어는 누가 뭐래도 이재영이었다. 이재영은 흥국생명에 잔류했고 연봉 6억 원을 기록하며 그 이름값을 증명했다. 이재영은 누가 뭐래도 V리그 여자배구 최고의 선수다(김연경 복귀 전). 1경기에서 40 득점을 올리는 엄청난 스코어러이면서도, 리시브 효율면에서도 리베로에 전혀 뒤지지 않는다.

 

국내 리그에서 공격과 수비 모두 안정적으로 가능한 선수는 이재영과 이소영 단 둘 뿐이다. 그런 이소영보다 한 단계 위로 평가받는 게 이재영이다. 지난 시즌 이재영이 부상으로 빠진 경기에서 흥국생명은 7연패를 했다. 김미연, 박현주, 이한비가 분투했지만 이재영의 빈자리를 채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봄 배구에서 탈락할 위기에 처했고, 박미희 감독은 이재영을 호출했다. 부상 복귀전에서 만난 KGC인삼공사는 봄 배구로 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상대였다. 이재영은 이 경기에서 26 득점, 서브에이스 3, 블로킹 4, 후위공격 5개를 퍼부으며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했다. 

 

다음 시즌 흥국생명은 역대 최강의 전력을 갖추게 되었다. 이재영의 동생 이다영의 합류로 좀 더 공격적인 플레이가 가능해졌다. 게다가 세계 최고의 윙스파이커인 김연경이 돌아왔다. 국가대표에서도 윙스파이커로 호흡을 맞추던 이재영과 김연경이 한 팀에서 뛰게 된 것이다. 이재영은 김연경을 보며 보다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되었다. 

 

2020/05/04 - [스포츠 이슈] - [V리그]여자배구 최고의 공격수는 누구인가? 이재영·강소휘·박정아

2020/05/23 - [스포츠 이슈] - 이다영이 쏘아올린 공, 여자배구 판에 지각변동을 일으키다

2020/07/18 - [스포츠 이슈] - V리그 여자배구(2020~2021) 연봉순위 TOP 10

2020/07/19 - [스포츠 이슈] - V리그 여자배구 세터 연봉순위 TOP 5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